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후지쯔, 교량 내부 손상 추정하는 AI 기술개발

기사승인 2017.09.13  19:07:04

공유
default_news_ad1

 인공지능(AI)기술을 통해 교량 내부의 손상 정도를 파악하는 데이터 기술이 개발됐다.
 
 한국후지쯔는 후지쯔와 후지쯔 연구소가 인공지능(AI) 기술 'FUJITSU Human Centric AI Zinrai(진라이)'를 활용해 교량의 표면에 부착한 센서로 얻은 진동 데이터를 분석해 교량 내부의 손상 정도를 추정하는 기술을 개발했다고 12일 밝혔다.

   
▲ FUJITSU Human Centric AI Zinrai(진라이)를 활용해 교량의 표면에 부착한 센서로 얻은 진동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값

 지금까지는 교량에 부착한 센서 정보를 분석해서 내부의 손상 정도를 정확하게 파악하는 게 불가능했다. 후지쯔가 개발한 기술은 시계열 데이터에 관해 후지쯔의 딥러닝(Deep Learning)기술을 확장한 것으로, 변동이 심한 진동 데이터에서 추출한 기하학적 특징을 학습해 구조물과 기기 등의 이상도(상태의 정상 값과의 차이)와 변화도를 수치화하고 이상 발생과 특징적인 변화를 검지한다.

 이 기술을 모니터링 시스템 기술 연구조합(RAIMS)이 실시한 가속시험(고리 하중 주행 시험)으로 취득된 진동데이터에 적용한 결과, 교량 내부에 손상이 없을 때 측정값들의 형상은 하나의 덩어리로 모아지고 손상이 발생하면 변화한다는 결론을 얻었다.

 한국후지쯔는 "기하학적 특징을 수치화하고 여기서 산출된 이상도와 변화도의 결과가 교량 바닥 내부의 측정용 변형 센서를 측정한 결과와 일치한다는 것을 확인해 유효성을 입증했다"며 "이 기술이 더 많은 교량 안전을 점검하는데 활용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성희헌 hhsung@snmnews.com

<저작권자 © 철강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default_side_ad3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